지난 번에 광장시장 빈대떡집 '박가네' 앞에서 촬영하는 사진을 페이스북 담벼락에 올린 적이 있었죠. 그 때 찍은 광고입니다. 사실은 저희가 문화체육관광부가 진행한 '국민통합 캠페인' 경쟁PT에 참가했습니다. 다행히 우리 회사가 낸 아이디어가 채택되어 문재인 정부가 공식적으로 처음 집행하는 광고를 찍는 영광을 누릴 수 있었구요.

'누군가 내게 어떤 나라에 살고 싶냐 물으면 내 아이에게 물려주고 싶은 나라라고 대답하겠습니다'라는 카피는 저희들의 바람이기도 해서 정말 진심을 다해 찍고 카피를 가다듬었습니다. 

기존의 정부광고보다는 일반 기업PR처럼 느껴졌으면 하는 마음으로 진행을 했습니다. 맨 처음 아이디어에 비하면 많이 두리뭉실해진 아쉬움은 있지만 그래도 긍정적인 시선으로 봐주셨으면 합니다.


개인적으로는 다른 버전을 더 좋아하는데, 결국 위에 소개한 버전으로 온에어가 되었습니다. 
여기는 제 블로그니까, 제가 좋아하는 버전도 한 번 소개해 보겠습니다. 


[B안 카피] 

누군가 내게
어떤 나라에 살고 싶냐고 물으면

돈이 많은 나라보다
땅이 넓은 나라보다 
자원이 풍부한 나라보다

내 아이에게 물려주고 싶은 나라,
라고 대답하겠습니다


누구나 열심히 일한 만큼
보람을 느끼고

원칙과 공정함이 지켜져

모두가 더불어
행복해지는 나라


여기는 국민의 나라,
정의로운 대한민국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망망디


한 남자와 한 여자가 뒤늦게 만나
살림을 합쳤다.

각자의 애인이나 옛 추억이야
당연히 정리를 했지만
책꽂이에는 아직도
과거의 편린이 조금씩 남아 있었다.

두 권의 책을 한 권으로
만드는 것이야말로 
한 집에 사는 두 사람이
할 일이라 생각했다.

[토지]나 [태백산맥] 같은 대하소설들을
먼저 원하는 사람들에게 한 질씩 주었다.

시시한 추리소설이나
값싼 베스트셀러들은
그냥 버렸다.

그래도 책꽂이엔 이상하게 
책들이 많았다. 

어느날 저녁
거실 테이블에서 커피를 마시다가
각자 가지고 있던 시집들만 모아 보았다.

장정일의 <햄버거에 대한 명상>
정호승의 <새벽편지>
최영미의 <서른, 잔치는 끝났다>
정호승의 <별들은 따뜻하다>
유하의 <바람 부는 날이면 압구정동에 가야 한다>
황지우의 <어느날 나는 흐린 酒店에 앉아 있을 거다>

모두 두 권씩이었다.

어떤 이유에서건
당대에 화제가 되었거나
후대까지 스테디 셀러로
사랑을 받았던 시집들.

너무 흔하고 트렌디해서
살짝 민망하기까지 했던,
그러나 전생에 나누어 가졌던
깨진 거울조각처럼

이제 와서야 두 권이
제짝처럼 야하게 몸을 맞댄
그 시절의 공감대.

'2-1=1'

이 간단한 수식이
삶으로 들어왔을 때

우리는
비로소
하나가 되었다

2013년 9월의 어느날이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망망디


https://www.youtube.com/watch?v=Ov1GOB87zJA



태국은 광고 선진국입니다. 특히 유머나 과장광고에 탁월하죠. 태국 사람들이 원래 코미디나 공포영화를 좋아한다고 합니다. 그래서 그런지 태국 광고는 시치미 뚝 따고 들어가는 황당한 설정이 많습니다. 이번에 건강보조식품 PT를 준비하며 찾아봤던 'SURE'라는 다이어트 보조식품의 광고도 그렇습니다.

날씬한 여자가 몸매를 뽐내면서 '나는 걱정 없다. 나를 지켜주는 사람이 있다'고 합니다. 누구나고 물었더니 대답 대신 알약 하나를 입에 넣습니다. 점프컷 되면 아까 여자가 삼켰던 태블릿이 지방도로 위에 떨어지고 박혁거세 탄생 설화처럼 그 안에서 교통경찰이 나옵니다. 그는 곧장 일어나 다가오는 화물차를 세웁니다. 운전면허증을 보자 하고 트렁크에 뭘 실었냐고도 묻습니다. 열어보니 지방 덩어리들입니다. 경찰은 어디서 온 거냐고 묻고 어디로 가냐고도 묻습니다. 운전자는 입에서 왔고 장까지 간다고 대답합니다. 둘이 얘기할 때 '입'과 '장'이라 쓰여있는 교통 표지판도 잠깐씩 비춰집니다.

운전자는 미쳤냐고 묻습니다. 내가 여기를 이십 년을 왔다갔다 했는데. 그러나 경찰은 아랑곳하지 않고 '지방 소지죄로 체포한다'라고까지 한 술 더 뜹니다. 곧 이어 오토바이에 기름을 싣고 허벅지로 가던 운전자도 제지를 당합니다. 그들은 내내 웃기는 대화를 주고 받으면서도 전혀 웃지 않습니다. 말도 안 되는 농담섞인 항의를 이어가던 두 운전자는 마지막에 "이거 광고죠?"라는 포스트모던한 질문을 던지기도 합니다.

4분 가까이 되는 광고지만 너무 재미 있어서 끝까지 다 보고 금방 다시 돌려보게 됩니다. 우리가 매일 눈만 뜨면 스토리텔링을 부르짖지만 한 번 작심하고 뻥을 치려면 이 정도는 느긋하게 쳐봐야 하는 거 아닐까요. PT 준비로 바쁜 아침이지만 부러운 마음에 잠깐 다시 틀어본 태국광고였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망망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