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터 교수는 건축에서 외관의 투명성이 내용을 변화시킬 수 있을 것이라는 희망에 대해 비판적이다. 그는 “건축가나 대표자의 눈에는 탁 트인 사무공간이 위계를 없앤 민주적인 공간으로 보일 수 있지만, 피고용인에게는 죄수를 한눈에 감시하는 파놉티콘처럼 억압적일 수 있다. 그렇게 되면 처음에 투명하게 보였던 것이 극적인 구경거리로 전락하고, 빛과 유리도 관심거리 이상의 가치, 즉 책임 있는 시정의 의미를 상징적으로 나타내지 못한다”고 지적한다.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code=960202&artid=201404212101215


회장님과 사원의 생각은 다르다. 

그런데 대부분의 윗사람들은 그걸 알지 못한다. 

남의 생각을 헤아릴 필요가 없는 위치에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좋은 윗사람 되기가 어려운 모양이다. 



Posted by 망망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