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식이 형이 어제 혜자에게 전화를 했다.


 "내가 할 줄 아는 게 노래 만드는 것밖에 없어서. 급하게 한 번 만들어 봤어..." 


세월호 침몰 사건을 매일 뉴스로 지켜보다가 도저히 참을 수 없어서 그 애들에게 미안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어 노래를 만들었다고 한다. 우리 부부는 기성 가수들에게 이 노래를 부르게 하는 것보다는 그냥 형이 일단 거칠게 부르고 다른 사람들도 자유롭게 따라 부를 수 있도록 했으면 좋겠다고 얘기했고, 형은 그렇게 했다. 


근식이 형은 어렸을 때부터 알던 동네 형인데 예전에 '새들처럼',  '너무 늦었잖아요',  '네게 줄 수 있는 건 오직 사랑뿐' 같은 변진섭의 히트곡들을 많이 만들었던 작곡가다. 상업적 노래만 만들던 작곡가지만 이 노래만큼은 일기 쓰듯 반성문 쓰듯 아무 것도 바라지 않고 만들었다고 한다. 


고마워, 근식이 형. 어제 전화로 들려주던 노래를 급하게 녹음까지 하느라 애썼네...




(더 많은 사람들이 부를 수 있도록 악보를 붙이겠습니다) 



Posted by 망망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10.06 11: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망망디 2015.10.10 14: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방명록을 이제야 봤습니다. 일단 제게 연락을 주시지요. 010-5240-8383 편성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