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 전 아침을 먹으러 국밥집에 들어갔다가 조선일보를 봤습니다. 요즘은 거의 보지 못하는 신문이라 반가운(?) 마음에 잠깐 들췄더니 '가정식백반' 이란 따뜻한 시가 실려 있더군요. 시인 윤제림의 시였습니다. 그러니까 카피라이터 윤준호 선생의 시이기도 하죠.

'길위의 생각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산책 알리바이  (0) 2013.01.15
이기적인 사람이 됩시다!  (0) 2012.10.25
예술가에게서 배우는 스토리텔링  (2) 2012.07.04
아침 시 한 편  (0) 2012.04.17
가정식백반  (0) 2012.03.28
우리 시대의 소중한 싸움 닭, 진중권  (0) 2012.02.28
Posted by 망망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