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산

혜자 2016. 4. 29. 10:12



어제 성북동에서 뭔가 중요한 일을 결정하고 나서 아내는 이 동네에서 저녁이나 먹고 들어가지고 했다. '섭지코지'라는 횟집에 들어가 모듬회와 한라산을 시켰는데 마침 한라산 병과 아내의 옷 컬러가 비슷해서 사진을 몇 장 찍었다. 








'혜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옥상 윤 여사  (0) 2016.10.05
혜자의 생일 전날  (0) 2016.06.20
스탠리 큐브릭을 존경하는 아내  (2) 2016.02.29
아내가 곁에 있어도 나는 외롭다  (0) 2016.02.18
무한도전에 빠진 혜자  (0) 2015.12.12
Posted by 망망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