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췌 버전

혜자 2017. 3. 13. 11:31



(몸살이 나서 한약을 지어 먹었던 윤혜자 여사의 초췌 버전. 날짜를 보니 3월3일이다. 성북동 스타벅스에서) 아내는 몸살이 나도 아프다는 소릴 잘 안해서 내가 모르고 지나갈 때가 많다. 미안한 일이다. 

'혜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1분  (0) 2017.05.13
휴일 오전의 여유  (0) 2017.05.05
초췌 버전  (1) 2017.03.13
왜 웃었을까?  (0) 2017.01.16
옥상 윤 여사  (0) 2016.10.05
혜자의 생일 전날  (0) 2016.06.20
Posted by 망망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익명 2017.03.21 16: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