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대를 저버리겠습니다"
"뭐든 열심히 하지 않겠습니다"
"되는 대로 살아보겠습니다"

"많이 노시기 바랍니다"
"심심한 일상 되십시오"


'과한 것보다는 살짝 부족한 게 낫다'는 어떤 소설가의 짧은 포스팅을 읽으면서 이번 추석엔 이런 덕담을 주고 받으면 어떨까 하는 생각을 아주 잠깐 해봤다. 물론 진짜 이런 얘기를 주고받으려면 정말 친하거나 정말 안 친하거나 해야겠지만.


'짧은 글 짧은 여운'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토요일이 좋은 이유  (0) 2018.02.03
헛소리 특급  (2) 2017.12.08
비가 후두둑  (0) 2017.08.17
남편은 잘못이 없었다  (0) 2017.05.31
잊지말자 0416  (0) 2017.04.05
Posted by 망망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달속으로 2017.10.28 09: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글 잘 읽고 있습니다. 북마크에 처음 저장했어요. 특히 독서일기.
    이제부터 뭐든지 열심히 안 하겠습니다.

  2. 망망디 2017.10.28 09: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맙습니다. 반갑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