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이 영화 [카메라를 멈추면 안 돼]를 보고 재밌으니 한 번 보시라고만 했는데 오늘 아침 출근하면서 다시 생각해 보니 그러고 끝나면 안 될 것 같아 매우 간단하게라도 리뷰를 써보기로 했습니다. 그런니까 이건 영화를 한 명이라도 더 보셨으면 하는 마음에서 쓰는 '낚시성' 글입니다. 

왜 이렇게 흥분하냐 하면 이 영화는 우리가 예고편을 보면서 가졌던 나쁜 기대들을 배반하는 영화이기 때문입니다. 무슨 나쁜 기대냐. 제목에서 풍기는 아마추어 같은 느낌, 성의만 넘치는 독립영화일 것 같은 느낌, 카메라 한 대 가지고 조지는 어설픈 일인칭 시점일 것 같은 느낌. 네, 맞습니다. 이 영화는 일본 돈 300만 엔의 터무니 없는 제작비로 완성된 인디영화 맞습니다. 그러나 100석 규모의 극장에서 상영을 시작했지만 점점 입소문이 커져 결국 각종 국제영화대회의 상들을 휩쓴 최고의 코미디 영화입니다. 

영화는 전반부와 후반부로 나뉘어져 있습니다. 전반부는 2차세계대전 때 군수공장으로 쓰였던 건물 안에서 좀비 영화를 찍던 감독과 배우 스태프들이 진짜 좀비를 만나 고생하는 영화입니다. 그런데 37분의 원컷 영화가 끝나고 엔딩 크레딧까지 올라가고 나면 이 영화를 찍기 전의 상황이 펼쳐집니다. 발단은 방송국에서 좀비물을 찍는 영화인들의 고군분투를 생방송으로, 그것도 원컷으로 보여준다는 기획안입니다. 기획안부터 워낙 황당하다보니 아무도 안 할 것 같아 뭐든지 대충대충 찍는 것으로 우명한 어느 퇴물 감독에게 기회가 돌아간 거죠. 

처음엔 말도 안 되는 기획이라며 이 감독 역시 거절을 하지만 자신처럼 영화 일을 시작한 딸이 이 좀비 영화에 출연하기로 한 아이돌 가수를 너무 좋아한다는 것을 알고는 승락을 합니다. 그러면서 우여곡절 끝에 감독과 배우 출신인 감독의 부인까지 영화에 출연하게 됩니다. 영화를 찍는 장면들이 보여지면서 왜 1부의 장면들이 진지하면서도 약간 어설픈 구석들이 있었는지 밝혀지는데, 이 복선과 전복의 아이디어들이 정말 기가 막힙니다. 

생방송 좀비 영화를 만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스태프들의 야단법석 코미디를 그린 영화. 한 마디로 정리하면 이렇게 될 수 있겠습니다만 이 영화엔 그런 웃음 포인트 말고도 찡한 감동과 페이소스까지 있는 멋진 작품입니다. 그러니까 뒤늦게 전 세계의 극찬을 받고 다시 개봉이 된 것이겠죠. 우리나라에서도 부천판타스틱영화제에서 화제가 되었다가 다시 개봉이 된 케이스랍니다. 상영하는 극장이 많지 않으니 성의를 갖고 찾아 보시기 바랍니다. 안 보면 손해인 영화니까요. 맨 마지막에 지미집이 망가져 고공촬영을 못하게 되었을 때 이들이 어떻게 대처하는지 눈여겨 보시기 바랍니다. 아, 그리고 호신술에 대한 복선도...음, 입이 간지러워 못견디겠습니다. 그냥 , 얼른 보세요. 





Posted by 망망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