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윈드 리버]를 감상함으로써 헐리우드에서 떠오르는 배우 출신의 각본가 테일러 쉐리던의 국경 삼부작을 모두 본 셈이다. [시카리오:암살자들의 도시]와 [로스트 인 더스트] 그리고 [윈드 리버]까지 탁월한 설정과 각본을 보여준 테일러 쉐리던. 오늘 본 영화도 참 좋다. 잔재주 없이 묵직하게 이어지는 진솔한 호흡과 배우들의 무심한 듯한 연기가 조화를 이룬다. 

셋 다 좋은데 굳이 베스트를 꼽으라고 하면 [로스트 인 더스트]다. 농장을 지키기 위해 소량의 은행강도 행각을 연이어 벌이는 형제의 아이디어가 좋았고 황량한 텍사스였지만 라스트 씬이 세 영화 중 그나마 산뜻했다. 피곤해서 나중에 볼까 하다가 꾹 참고 끝까지 봤다. [체실비치에서] 이후 오랜만에 보는 영화였는데 다 보고 나니 뿌듯하다. 캔맥주나 한 잔 마시고 자야겠다.  


Posted by 망망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