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들의 말>

최근 학계의 연구 발표에 따르면 꽃들이 언어를 구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진은 이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꽃들의 말을 번역하는 '꽃말번역기 - 스피킹플라워스'까지 함께 개발했는데 이미 완성단계에 이르렀다고 한다.

이에 꽃들이 전한 말들이 화제가 되고 있다. 아직 공식적인 발표는 아니지만 유비통신에 따르면 수선화는 "내가 언제 고결과 자만을 얘기했다고 그러냐? 억울하다"라는 심정을 토로했고 국화는 "시대에 뒤떨어지게 정조, 순결이 웬말이냐"며 엄중 항의했다고 전해진다.

한편 개나리는 "내가 희망을 얘기한 것은 맞다"라며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밝혔는데 옆에서 듣고있던 백합이 "나는 순결이라는 단어 속에 들어있는 남성 중심 이데올로기를 극히 혐오한다. 내 꽃말이 순결이란다. 꽃말협회를 상대로 고소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한다.

한편 이 소동을 전해들은 해당화가 "이기고 지는 일은 다 허무한 것인데 이제 피고 지는 것만 알던 꽃들까지 인간에게 물들어 이기고 지는 것을 논한다"며 개탄한 것으로 전해진다.

'짧은 글 짧은 여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초단편 1 - <나무들의 반란>  (0) 2018.11.21
수능과 보상심리  (0) 2018.11.16
꽃들의 말  (0) 2018.09.25
문병  (0) 2018.08.27
예전에 써놓은 시 한 편  (0) 2018.04.24
하루키와 프램튼  (0) 2018.04.11
Posted by 망망디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