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는 육체적으로 정신적으로 힘든 날이었는지 나도 모르게 혼잣말로 계속 욕을 내뱉는 것이었어. 아, 씨. 아, 발. 아씨. 이런이런. 난 욕 정말 안 하는 인간이었는데 오늘은 미친놈처럼 혼자 열 번도 넘게 욕을 하네. 이거 신종 정신병인가. 회의실에서 카피라이터 박수 앞에서 욕을 하려다가 흠칫 놀라 아, 나 왜 이렇게 욕을 자꾸하지? 라고 한탄을 했더니 실장님은 욕 잘 안 하시다가도 한 번 하면 찰지게 하시잖아요, 라며 웃는 것이었어. 그랬던가? 내가 욕을 찰지게 했던가. 일을 하려고 모니터를 노려보다가 머리가 아파서 들어왔어, 이런 날은 혼자서 수육이나 오뎅에 소주 한 병 마시고 쓰러지면 딱 좋은데 내일 아침 건강검진이라 저녁 아홉 시부터 금식이야. 아, 씨. 하필 내일로 예약을 잡은 거야. 가는 날이 장날이라더니. 시집 가는 날 등창 난다더니. 자꾸 욕 나오네. 오늘밤은 잠꼬대도 쌍욕 쓰리콤보로 해대겠군. 순자야, 놀라지 마라. 아저씨 원래 이런 사람 아니다. 그냥 오늘까지만 욕하고 일요일 혜자 아줌마 오는 순간부터 예쁘고 고운 말만 쓸 거야. 뭐, 지랄이 풍년이라고? 요 며칠 세상 사는 게 힘들어서 그러니 좀 봐다오. 고양이인 니가 뭘 알겠냐마는. 자야겠어. 자자. 순자야, 즐겁게 노래 부르며 자자. 우라질레이션. 제기랄랄라.


'짧은 글 짧은 여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심  (0) 2018.02.08
토요일이 좋은 이유  (0) 2018.02.03
헛소리 특급  (2) 2017.12.08
명절 인사  (2) 2017.09.28
비가 후두둑  (0) 2017.08.17
남편은 잘못이 없었다  (0) 2017.05.31
Posted by 망망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익명 2017.12.12 10: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망망디 2017.12.12 1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혼자 나즈막히 욕을 하는 건 아직 건강하다는 증거이기도 한 것 같아요. 연말을 잘 보내면 또 좋은 날이 오겠지요. 감기 조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