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대를 저버리겠습니다"
"뭐든 열심히 하지 않겠습니다"
"되는 대로 살아보겠습니다"

"많이 노시기 바랍니다"
"심심한 일상 되십시오"


'과한 것보다는 살짝 부족한 게 낫다'는 어떤 소설가의 짧은 포스팅을 읽으면서 이번 추석엔 이런 덕담을 주고 받으면 어떨까 하는 생각을 아주 잠깐 해봤다. 물론 진짜 이런 얘기를 주고받으려면 정말 친하거나 정말 안 친하거나 해야겠지만.


'짧은 글 짧은 여운'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토요일이 좋은 이유  (0) 2018.02.03
헛소리 특급  (2) 2017.12.08
비가 후두둑  (0) 2017.08.17
남편은 잘못이 없었다  (0) 2017.05.31
잊지말자 0416  (0) 2017.04.05
Posted by 망망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