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백

짧은 글 짧은 여운 2015. 12. 1. 15:02



자백



어려서는
학교 가기가 싫었고
커서는
회사 가기가 싫었다

학교 다닐 땐
공부를 잘 못했고
회사 다닐 땐
일을 잘 못했다

유흥비를 벌면
놀 시간이 없었고
놀기 시작하면 
유흥비가 곧 떨어졌다

그래 뭐
어떻게든 되겠지
돈은 없지만
마음만은 부자다,

라는 거짓말을
하며
살고 있다







 

 



'짧은 글 짧은 여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별똥별  (0) 2016.02.05
사소한 저주  (0) 2015.12.10
자백  (0) 2015.12.01
우연  (1) 2015.08.04
할리 데이비슨  (0) 2015.05.07
비틀즈의 인 마이 라이프  (0) 2015.02.11
Posted by 망망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