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씨가 지워져서, 또 잃어버려서 팔찌 없이 지내다가 세월호가 인양되는 뉴스를 보고서야 반성하는 마음으로 다시 주문했던 팔찌. 아내와 나눠 끼려고 네 개를 주문했더니 이렇게 웃는 모습으로 도착했다. 미안하다 얘들아. 잊지 않을게.

'짧은 글 짧은 여운'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가 후두둑  (0) 2017.08.17
남편은 잘못이 없었다  (0) 2017.05.31
즐거운 사전 작업  (0) 2017.03.05
다행이다  (0) 2017.02.22
포르쉐를 타면 행복할까?  (1) 2017.02.21
Posted by 망망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