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사진첩을 뒤적이다가 이 사진을 발견했습니다. 아무 것도 아닌 것처럼 보이는 이 사진은 사실 저와 저의 아내 윤혜자에게는 분수령이 되는 날 찍은 사진입니다. 이른바 '오십만 원짜리 소주 사건' 일어난 날이지요.


제가 프리랜스 카피라이터로 일하고 있던 시절, 직장 동료의 소개로 어떤 디자인 업체와 일을 진행한 적이 있었습니다. 그런데 일이 거의 마무리되고 있을 즈음, 디자인 부띠끄의 대표가 대뜸 소주나 하자며 저를 불러내는 것이었습니다. 일을 하다가 도중에 만나 술을 마실 정도의 사이가 아닌데 불러내길래 의아해 하면서도 저는 시간에 맞춰 약속장소로 나갔습니다. 지금은 없어진 압구정동의 전집이었습니다. 저와 디자인 업체 대표, 그리고 저를 소개해 동료까지 나와 셋이 모여 술을 마셨습니다.


소주가 서너 들어가자 그 대표는 제게정말 미안하지만 이번 프로젝트의 카피료를 오십만 원만 깎아줄 있겠느냐?” 묻는 것이었습니다. 얼마나 사정이 어려우면 이렇게 따로 불러내서 그런 부탁을 할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흔쾌히 그러자고 했죠. 그깟 오십만 , 하면서 말이죠. 사업하다 보면 어려운 일도 생기고 그러는 거 아니겠어요? 그런데 술을 마시며 생각해 보니 제가 지금 얻어 마시고 있는 소주가 바로 50 원짜리 소주더군요. 에라, 병신아… 순식간에 스스로가 한심해졌습니다. 그러나 겉으로는 대범한 계속 술을 마셨죠. 멍청하게 술을 마시며 건너편을 쳐다보니 술을 마시고 있는 손님들 하얀 벽에 누가 화를 내는듯한 그림을 그려놨길래, 재밌는데? 하고 휴대폰으로 사진도 한 방 찍었습니다.  



생각보다 수월하게 카피료 삭감에 성공한 그 대표는 대단히 만족한 표정으로 소주값을 내고 돌아갔고 제 동료도 일이 있다며 곧 일어섰습니다. 졸지에 혼자가 저는 아까보다 좀 더 기분도 나빠지고 술도 모자란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그래서 어디가서  생맥주라도   하고 집으로 들어가자고 결심했습니다. 역시 지금은 없어진 가로수길의아지트라는 단골 바에 갔습니다. 딱 오백씨씨 한 잔만 하기로 했기 때문에 테이블 하나를 다 차지하기도 그렇고 해서 카운터에 딸린 바에 앉아 생맥주를 주문했습니다. 마담과 가볍게 대화를 하며 인사를 나누고 있는데 옆자리에서 앉아 혼자 보드카를 마시고 있는 여자가 눈에 들어왔습니다. 눈이 마주치자 인사를 하더군요. 안면이 있는 사람이었습니다. 그녀도 저도 그 가게의 단골이었으니까요. 


"그거, 한 잔 만 마시면 안 돼요?” 

“네. 그러세요.” 


저는 그녀에게 보드카를 한 잔 얻어마시며 인사를 했습니다. 그녀의 이름은 윤혜자라고 했습니다. 몇 번 스쳐 지나며 만난 적이 있었으나 이름을 안 것은 그때가 처음이었죠. 저는 휴대폰에 그녀의 이름을 저장하고 생맥주 한 잔과 보드카 두 잔을 마시고 일어났습니다. 왜 벌써 일어나나고 묻길래 오늘은 딱 한 잔만 더 하기로 했기 때문에, 더 마시면 취해서 실수할 거 같아서, 라고 고지식하게 대답을 했습니다. 그날이 2011년 4월 1일, 거짓말 같은 만우절이었습니다. 



그리고 5월 23일 저녁, 그녀가 카카오톡 메시지로 “고노와다에 소주 한 잔 하실래요?”라는 문자를 보내온 날부터 우리는 본격적으로 사귀기 시작해습니다. 고노와다(해삼 내장)에 소주 한 잔을 기울이며 그녀가 말하더군요. 그날 제가 무척 외로워 보였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더 지분거리지 않고 깔끔하게 일어서는 뒷모습이 참 보기 좋았다고. 물론 그때는 우리가 이렇게 결혼까지 해서 살게 될 줄은 몰랐죠. 그리고 드디어 오늘 이렇게 ‘천 일’을 맞이하게 될 줄도 몰랐구요.  




'혜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혜자? 이름도 참 예쁘네!  (0) 2014.10.24
요리사  (0) 2014.04.16
50만 원짜리 소주 이야기  (2) 2014.02.16
불금  (0) 2014.01.19
동그랗게, 행복하게  (0) 2013.11.04
지하철 패션  (0) 2013.07.03
Posted by 망망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진현광 2014.02.17 06: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드라마틱하네요^^ 운명적인 멋진만남 로맨틱하네여~^^

  2. mangmangdy@gmail.com 2014.02.18 13: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드라마틱까지는 아니지만, 생생히 기억나긴 합니다. 그 날의 공기나 감정 뭐 이런 것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