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완 박재동'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2.26 내가 생각하는 멋진 천재 - 김창완은 김창완을 살지 (2)




어렸을 때 Beatles의 'When I'm sixty four'라는 노래를 듣고 정말 대단한 곡이라고 생각했습니다. 폴 매카트니나 존 레논 같은 천재가 어떻게 지구상에 존재했을까 하고요. 물론 산울림의 '열두 살은 열두 살을 살고, 열여섯은 열여섯을 살지'를 듣기 전까지는 말입니다. 


음악적인 스타일은 물론 가사를 읽어봐도, 하다못해 TV나 영화의 연기자나 진행자로서도 이래저래 김창완은 천재라고 생각합니다. 그것도 잔인하고 뻔뻔한 천재가 아니고 늘 괴로워하고 허덕허덕 겨우 살아가는 '인간적인' 천재 말입니다. 이 노래 가사를 다시 한 번 가만히 음미해 보세요. 이런 게 바로 살아있는 철학이요 표현력 아닐까요. 저는 오래 전부터 지금까지 김창완이라는 사람이 늘 부럽습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sVSxjEJ8eBU




열두 살은 열두 살을 살고, 열여섯은 열여섯을 살지



열두살은 열두살을 살고

열여섯은 열여섯을 살지

예순둘은 예순둘을 살고

일곱살은 일곱살을 살지

내가 스무살이었을때 일천구백칠십년 무렵

그 날은 그 날이었고

오늘은 오늘일뿐야


여자들은 여자들을 살고

남자들은 남자들을 살지

어린애는 어린애로 살고

어른들은 어른들로 살지

내가  일흔살이 들면 이천이십삽십년무렵

그날은 그날일거고 오늘은 오늘일뿐야


미리 알수있는건 하나없고

후회없이 살 수 있지도 않아

피할수있다면 피하고싶지만

다 겪어봐야 알수있는게있지

꿈이 자라나던 내 어린시절

내 꿈을 따먹던 청춘시절

이젠 꿈을 접어 접어 날려보낸다

묻어버린 꿈 위로 나비춤을 추네

꿈이 춤을 추네

나비 날아가네

꿈이 날아가네


열두살은 열두살을 살고

열여섯은 열여섯을 살지

예순둘은 예순둘을 살고

일곱살은 일곱살을 살지


꿈이 자라나던 내 어린시절

내 꿈을 따먹던 청춘시절

이젠 꿈을 접어 접어 날려보낸다

묻어버린 꿈 위로 나비춤을 추네


꿈이 춤을 춘다

나비 날아가네

꿈이 날아가네


열두살은 열두살을 살고

열여섯은 열여섯을 살지

예순둘은 예순둘을 살고

일곱살은 일곱살을 살지 




Posted by 망망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천성복 2015.03.13 09: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방면으로 뛰어나다'라는 문장이 떠오르네요.

    • 망망디 2015.03.22 15: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연예인 중에 제일 부러운 사람을 꼽자면 김창완, 배철수, 조영남 정도인 거 같아요. 물론 인간적으로는 조영남 마음에 안 드는 게 무척 많지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