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 영화'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7.12.23 크리스마스에 볼 영화 좀 추천해 달라구요?




아내가 아픕니다. 위염이 커져서 어젯밤도 끙끙 앓았고 지금도 자리에 누워 움직일 때마다 괴로워 하고 있습니다. 아마도 이번 크리스마스는 계속 집에서 흰죽을 끓이다 아내에게 야단을 맞으며 조신하게 지내야 할 것 같습니다. 이 와중에 혜자의 페친 중 한 분이 자신도 '크리스마스 조신 모드'에 동참하겠다며 집콕하며 보기 적당한 코미디 영화와 무조건 재미 있는 영화를 하나씩 추천해 달라 하셨답니다. 그래서 잠깐 생각해 보았습니다.

겨울에 볼 코미디 영화는 [다이 하드]시리즈 같은 '떠벌이 액션'이 일단 부담 없습니다. [저수지의 개들]부터 [헤이트풀 에잇]에 이르기까지 쿠엔틴 타란티노가 만든 거의 모든 영화들도 늘 수다스러운 악역들이 등장해서 즐거움을 주죠. 그리고 [해리가 샐리를 만났을 때] 같은 정통 로맨틱 코미디가 제격이죠. [노팅 힐]처럼 좋은 시나리오에 대스타들의 풍모까지 돋보이는 영화도 좋구요. 잭 블랙과 캐이트 윈슬렛, 주드 로, 캐머린 디아즈 등이 떼로 나왔던 [로맨틱 할리데이]도 추천합니다. 해매다 겨울이면 생각나는 워킹 타이틀의 [러브 액추얼리]도 빼놓을 수 없습니다. 이 영화는 그 동안 많이 봐으니까 이번에 또 보시려거든 '무삭제판'을 권합니다. 직업이 포르노 배우라 통편집 당했던 커플 이야기가 아이러니하게도 정말 풋풋한 감동을 선사하니까요. [해리가 샐리를 만났을 때]의 각본을 썼던 노라 애프런의 [유브 갓 메일] 같은 작품도 좋구요. 노라 에프런의 뒤를 이었던 여성 감독 낸시 마이어스의 [사랑할 때 버려야 할 아까운 것들]은 잭 니콜슨과 다이앤 키튼의 연기가 정말 뛰어난 수작입니다. 키애누 리브스도 나오죠. 

그런데 이렇게 '핑퐁 대사들'이 난무하는 로맨틱 코미디는 모두 프랭크 카프라의 [어느 날 밤에 생긴 일 ]에 빚을 지고 있다는 것을 아십니까? 원제는 'It Happened One Night'이죠. 1930년대 만들어진 영화지만 지금 봐도 조금도 꿇리지 않는 유머 감각과 편집 타이밍, 연기를 자랑합니다 - 예를 들어 이런 장면 : 티격태격하던 여주인공과 버스에서 내려 냇물을 건나가게 된 클라크 게이블, 여자를 어깨에 둘러매고 가방을 든 채 냇물을 건내줍니다. 그런데 여자가 계속 쫑알쫑알 불만을 토로하죠. 그러자 클라크 게이블이 어깨 위에 있는 여자에게 잠깐 가방을 들어달라고 합니다. 가방을 여자가 건네받자 자유로워진 한 손으로 여자의 엉덩이를 철썩 한 대 갈기고 다시 가방을 빼앗는 클라크 게이블. 여자는 짧은  비명을 지르고. 예,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의 레트 버틀러, 그가 맞습니다 - 제 이름을 걸고 강추합니다. 

코미디 영화 하면 빼놓을 수 없는 감독이 찰리 채플린과 우디 앨런입니다. 사회주의자였던 찰리 채플린은 평생을 노동자와 가난에 천착했습니다. 그래서 [모던 타임즈]나 [키드] 같은 작품들은 한참을 웃다가 그 웃음 뒤에 숨어 있는 눈물 때문에 가슴이 아려오곤 하죠. 우디 앨런은 아주 어렸을 때부터 라디오 프로그램에 코미디 대본을 보내서 용돈을 벌던 천재였습니다. 그의 자기비하 유머가 돋보이는 [애니 홀]이나 [한나와 그의 자매들]을 권합니다. 물론 제일 흥분하며 극장에서 봤던 영화는 최근작 [미드나잇 인 파리]였죠. 저는 개인적으로 여주인공이 매일 혼자 극장에서 영화를 보다가 스크린 안으로 빨려 들어가는 모험극 [카이로의 붉은 장미]도 정말 좋아합니다. 미아 패로우의 상대역이 몇 년 전 화제가 되었던 미드 [뉴스 룸]의 그 앵커입니다. 

코앤 형제의 [위대한 레보스키]나 [파고]를 다 시 볼 것을 권합니다 제가 왜 '다시'라고 하냐면 왠지 코엔 형제의 영화는 다 봤다는 생각을 하기 십상이기 때문입니다. 그들의 영화가 너무 컨셉추얼하고 지적이기 때문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아무튼 다시 볼 때마다 새로운 게 보이는 영화라는 것만큼은 틀림 없습니다.

예전엔 코미디 영화 중  제일 재미 있는 게 뭐냐고 물으면 마크 마이어스의 [웨인즈 월드]를 댔지만 그 작품은 너무 취향이 독특한 '병맛'이기 때문에 이젠 선뜻 권하기가 좀 망설여집니다. 대신에 제니퍼 로렌스와 브래들리 쿠퍼가 나왔던 [실버라이닝 플레이북] 정도라면 마음 놓고 추천할 수 있습니다. 참 좋은 작품입니다. 아, 그리고 숨은 작품 중 로버트 드 니로와 제인 폰다가 나온 [스탠리와 아이리스]가 생각납니다. 비디오 가게가 유행하던 시절 VHS로 빌려본 영화였는데 오랫동안 잊혀지지 않았던 '신파'영화입니다.

올해 본 영화 중 한 작품만 꼽으라고 하면 저는 망설이지 않고 [맨체스터 바이 더 씨]를 꼽겠습니다.  사실 이 영화는 미국에서 2016년 11월에 개봉한 영화입니다. 저와 아내는 2017년 1월에 CGV명동 라이브러리에서 봤습니다. 제목인 맨체스터 바이 더 씨는 미국 매사추세츠 주에 실제로 있는 작은 도시의 이름입니다. 어떤 이유로 고향을 떠나 살던 케이시 애플렉이 형의 죽음으로 다시 돌아와 벌어지는 별 특별할 것 없는 이야기인데 정말 푹 빠져서 감탄에 감탄을 거듭하며 본 작품입니다. 벤 애플렉의 동생인 케이시 애플렉은 '열연을 하지 않음으로써 열연이 되는' 경지의 연기를 선보입니다. 특히 잠깐 술을 사러 간 사이에 아이들이 화재 사고로 모두 죽었을 때 술봉지를 놓지도 못하고 망연자실 그 장면을 바라보던 장면과 경찰서에 가서 간단한 조사를 마치고 이제 그만 돌아가도 좋다,라는 경찰의 말에 '정말 가도 돼요? 정말 이게 다예요?'라고 묻고는 경찰이 차고 있던 권총을 번개 같이 빼앗아 입안에 넣고 자살을 시도하던 장면은 잊을 수가 없습니다. 아내로 나왔던 미셸 윌리엄스의 연기도 끝내줍니다. [우리도 사랑일까]에 나왔던 그 배우입니다. 다른 영화에선 마를린 먼로로도 나왔었죠. 아무튼 저는 이 영화를 너무 감명 깊게 봐서 케네스 로너건 감독의 다른 작품 [유 캔 카운트 온 미]도 찾아보았습니다. 그 영화 역시 잔잔한 인간사를 다룬 작품이었는데 마크 러팔로, 로라 리니 등 연기 잘하기로 소문난 배우들이 출연하는 작은 보석 같은 드라마입니다. 

그리고 생각나는 건 크리스토퍼 놀란의 [덩케르크]인데, 이건 권하지 않겠습니다. 원래 아이맥스에 최적합하도록 만들어진 이 멋진 영화를 집에 있는 TV로 보는 건 맛있는 파스타를 플라스틱 접시에 담아 먹는 것처럼 서글픈 일이니까요. 저는 못 봤지만 나문희 선생이 여우주연상을 받은 [아이 캔 스피크]가 좋다고들 합니다. 감독의 전작 [스카우트]의 품질을 생각하면 믿음이 가는 영화죠.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2]와 다큐멘터리 [노무현입니다]를 추천합니다. 다들 각각의 위치에서 빛을 발하는 영화입니다. 폴 버호벤 감독의 신작 [엘르]도 좋았습니다. 얼마 전 그의 전작 [블랙 북]을 IPTV로 꺼내 아내와 함께 넋을 놓고 다시 본 적도 있습니다. 송강호 주연의 [택시 운전사]는 극장에서 보셨겠지요? 그럼 놓친 영화 중 문소리 감독의 [여배우는 오늘도]를 추천합니다. 그냥 여배우가 만든 영화겠지, 라고 생각하면 오산입니다. 능글맞은 코미디로 시작해 나중엔 인간사의 심연까지 들여다보는 멋진 작품입니다. 잠깐 등장하는 배우 이승연의 연기를 주목해 주십시오. 홍상수의 영화는 두 편을 개봉했는데 씨네21에서는 [밤의 해변에서 혼자]를 올해 최고의 영화로 꼽았더군요. 저는 개인적으로 [그 후]가 더 좋았습니다. 

생각나는대로 인터넷도 찾아보고 하면서 이런저런 영화 얘기를 늘어놔 보았습니다. 아내가 아파 저도 이번 크리스마스는 그냥 집에 있을 생각입니다. 지금 반 넘어 읽고 있는 정세랑 작가의 [피프티 피플]을 마저 읽을 생각입니다. 정세랑은 정말 이야기를 잘 만들어 냅니다. 요즘 작가들 중 제일 좋아합니다. 그녀의 장르소설이자 엔터테인먼트 소설인 [보건교사 안은영]을 강추합니다. 물론 다른 책들도 다 재미 있습니다. 그리고 어제 도착한 명로진 선생의 신작 [논어는 처음이지?]도 한 번 들춰봐야 하구요(아내가 기획한 책입니다. 저도 명 선생의 논어 강의를 재미 있게 들었구요). 읽다가 회사 일이 바빠서 반쯤 읽다가 중단한 유발 하라리의 [호모데우스]도 다시 읽을 생각입니다. 독후감을 쓰고 싶은 책들도 몇 권 밀려 있는데 좀처럼 시작을 못하겠군요. 그래도 연휴인데 극장에 가서 조조나 심야로 [스타워즈] 같은 거 보고 싶기도 하고. 바쁘네요.

그런데 장례식에 갈 일이 생겼습니다. 오늘 제천 병원에 가야 합니다. 제 대학 써클 뚜라미 동기가 이번 체천 찜질방 화재에서 참변을 당했습니다. 너무나 끔찍한 일입니다. 사는 게 참. 모두 건강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망망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