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희 둘이 노려보며

서로를 버텨주는 바람에 

내가 먼 길을 오갔다 


어쩌다 만났다가도 

금새 헤어질 줄 아는 

니들 덕분에 

편히 집으로 갔다 



근데 왜 그랬을까  


니들 발목에   

대못을 탕탕 쳐 

평생 쳐다만 보다 죽게 만든  

그 인간은



무슨 마음에서였을까 


내 발등에 

대못을 박아 놓고 

잠깐 시장에 갔다오겠다 하고는 끝내 돌아오지 않았던  

그 여자는 



'짧은 글 짧은 여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기 처녀가 어딨어?  (0) 2014.04.09
"즐거운 월요일입니다"라는 거짓말 놀이  (0) 2014.03.20
먼 별  (0) 2014.01.03
전봇대  (0) 2013.07.29
새벽에 대한 오해  (0) 2013.07.27
Posted by 망망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