먼 별

짧은 글 짧은 여운 2014. 1. 3. 14:56

먼 별 



그 별은 은하계에서도 

밝기로 유명했어 

얼마나 밝은지 

한 번 별을 본 사람은 

다신 앞을 보지 못할 정도였다고 했지 

그러나 사실을 말하자면 

그 별을 본 사람은 아직 지구상에 없어 


사람만이 아니라 

그 별을 본 유인원도 공룡도 나타나지 않았어 

3억5천만 광년이나 떨어져 있기 때문에 

일단 그 별을 보려면 

3억5천만 년을 기다려야 하거든 


용케도 3억 년을 기다리던 공룡과 유인원들은 

결국 지루함을 못이겨 쓰러져 나갔고 

세상에서 가장 지름이 크다던 그 나무는 

묵비권을 행사하다가 어느날 

벼락에 맞아 비명횡사하셨지 



별 한 번 쳐다보는 데도 

3억5천만 년이야


백 년 안짝 인생에 

무슨 사랑이네 슬픔이네 지랄이니 

어쩌다 태어났으면 그냥 

술이나 한 잔 꺾다 가 




몇 주 전 이자람 밴드 공연을 보던 날 홍대앞 따루주막에 가서 혜자랑 금모래 처제랑 술을 마시다 이자람이 천상병 시인의 시에 붙여 부르던 곡을 생각하며 즉흥적으로 공책 뒷장에다 시를 한 번 써봤습니다. 


Posted by 망망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