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이라는 직업

혜자 2017. 9. 2. 11:57




아내는 가끔 집에서 내게 고래고래 소리를 지를 때가 있다. 내가 "여보, 왜 이렇게 소리를 지르고 그래?"라고 물으면 그럼 내가 당신한테나 소리를 지르지 누구한테 가서 이렇게 소리를 질러보겠냐고 하며 계속 소리를 지른다.

아내는 가끔 얼토당토하지 않은 말을 나에게 할 때가 있다. 내가 "여보, 그런 엉터리 같은 소리가 어디 있어?"라고 물으면 아니, 그럼 내가 당신한테나 이런 소리를 하지 어디 가서 이런 바보 같은 얘기를 해보겠어, 라고 반문한다.

남편은 참 재미있는 직업이다.

'혜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TV 시청하다 잠드신 아내  (0) 2018.04.28
성공  (0) 2018.03.24
커피 한 잔  (0) 2017.08.16
1분  (0) 2017.05.13
휴일 오전의 여유  (0) 2017.05.05
Posted by 망망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