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보, 하고 불렀더니

혜자 2018. 11. 6. 17:49

커피숍에서 일하고 있던 그녀에게 잠깐 가서 인사를 하고 나오다 다시 돌아가 여보, 하고 부르니 활짝 웃는다. 

'혜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빠, 우리 모텔 갈까?"  (2) 2019.02.24
아내와 나  (0) 2019.01.19
아내의 리즈 시절  (0) 2018.10.23
빵터진 아내  (2) 2018.10.07
루꼴라가 있는 풍경  (1) 2018.09.24
Posted by 망망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