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대 스타들이 출연하는 외국 라이선스의 대형 뮤지컬이 너무 거하거나 비싸다고(또는 소문난 잔치에 먹을 것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에겐 국내의 우수한 창작 뮤지컬을 권해주고 싶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에 진짜 당대 우리 모습를 담은 재미있는 이야기와 노래를 즐길 수 있기 때문이다. 

창작 뮤지컬 [스페셜 딜리버리]를 관람했다. 왕년의 인기스타이지만 현재는 별 볼일 없는  행사가수로 전락한 정사랑과 가출 후 조건만남으로 생계를 유지하다가 원치 않는 임신을 하게 된 열여덟 살 소녀 강하리가 우연히 병원에서 만나 서로의 영혼이 뒤바뀌는 얘기다. 영혼이 뒤바뀐다는 설정은 이젠 흔한 레파토리가 되었지만 입장이 뒤바뀜으로써 서로의 처지를 객관적으로 바라보게 되고 상대방의 모습에서 진정한 자아를 발견하게 된다라는 얼개만큼은 여전히 유효하다.

[오! 당신이 잠든 사이에]를 쓴 장유정 작가 덕분에 한국 창작 뮤지컬에 발을 들여 놓았다면 오미영 작가를 만나고 나서 창작 뮤지컬에 대한 믿음이 더 깊어졌다고나 할까. 사실 나는 이 극을 쓰고 연출한 오미영 작가의 팬이다. 오 작가는 전작 [식구를 찾아서]에서도 그랬지만 언제나 따뜻하고 희망적인 이야기를 쓰고 연출하는 작가다. 오늘 본 작품에도 나오는 대사 결국엔 해피엔딩’처럼 그녀는 늘 어렵고 소박하지만 사람이 살아갈 만한 세상을 구한다.


오늘 첫 공연이라 그런지 조금 합이 안 맞는 부분들도 있었다. 그러나 전작들에서 대단한 역량을 보여주었던 배우들이라 곧 기가 막힌 호흡을 보여주리라 믿는다. 단 일곱 명이 쉬지 않고 백 분 내내 스물두 곡의 노래와 춤을 선보인 열정에 박수를 보낸다. 

대본 공모를 통해 2015년 창작뮤지컬 우수작품지원사업에 선정된 작품이라 한다. 2월 14일까지 대학로 동숭아트센터 동숭홀에서 상연한다. 


Posted by 망망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크리스마스엔 연극을 한 편 보자고 전부터 약속을 했었습니다. 그래서 올 크리스마스에 선택한 작품이 [크리스마스 선물로 목걸이가 언제나 옳아요]라는 창작극입니다. 제목이 좀 이상하지 않은가 싶었는데 연극을 보면서 의문이 풀렸습니다. 오 헨리의 [크리스마스 선물]과 기드 모파상의 [목걸이], 그리고 안데르센의 [영감이 하는 일은 언제나 옳아요] 세 편을 묶어 한편의 뮤지컬로 만들었으니까요.  이 연극은 100% 노래만 하는 뮤지컬이 아니고 등장인물들이 라디오 공개방송을 진행하면서 잘 알려진 단편소설들을 극으로 재연해 보여주는 형식입니다. 그러니까 지금 왜 이런 노래를 부르는지, 또 기왕의 단편소설이나 동화들이 현대에 와서 어떻게 재해석되는지를 자세히 알 수 있고 작가나 연출자의 기획 의도도 명확히 알 수 있죠. 진행자와 초대손님들, 그리고 밴드가 나와 이런저런 얘기를 나누며 따뜻하고 편안하게 진행되는데 노래면 노래, 춤이면 춤 모두 훌륭합니다. 소극장이라 배우들의 목소리나 동작이 아주 가깝게 느껴진다는 장점도 있구요. 뮤지컬 장면들의 화음도 뛰어납니다. 


무대에서 열심히 노래하고 춤추는 배우들을 보면서 ‘신기하다’는 생각을 잠깐 했습니다. 별로 많은 돈을 버는 것도 아닐 텐데 언제나 어딘가에선 이렇게 다른 사람들에게 보여주기 위해 열심히 연극을 하는 사람들이 있다는 게 신기한 것이죠. 이런 일은 취미삼아 할 수 있는 일이 아니거든요. 작년에 봤던 연극 [식구를 찾아서]의 배우와 스탶들이 다시 뭉친 연극이라 들었습니다. 그때도 참 재밌게 봤는데. 각본을 쓴 오미영 작가의 작품은 다 재미있는 것 같습니다. 제목에 들어있는 크리스마스는 지났지만 이 연극은 12월 28일까지 대학로 아리랑소극장에서 계속 상연됩니다. 따뜻함이 그리워지는 계절, 사랑하는 사람과 연극을 한 편 보는 건 참으로 옳은 일입니다. 




Posted by 망망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희연 2014.12.26 17: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크리스마스날 보았는데 가슴따듯해지는 공연이였습니다. 돈으로 이벤트로 상술로 변해버린 크리스마스!! 배려 와 믿음 가짐없는큰자유 를 일깨워주며 본질을 찾게하는 재미있고 따듯한공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