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상 윤 여사

혜자 2016. 10. 5. 21:26


택배로 도착한 문어를 한 시간동안 밀가루로 세척하신 후 비로소 옥상에 올라와 도도하게 차를 한 잔 하시는 윤혜자 여사.

'혜자' 카테고리의 다른 글

초췌 버전  (1) 2017.03.13
왜 웃었을까?  (0) 2017.01.16
혜자의 생일 전날  (0) 2016.06.20
한라산  (0) 2016.04.29
스탠리 큐브릭을 존경하는 아내  (2) 2016.02.29
Posted by 망망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