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렸을 때 Beatles의 'When I'm sixty four'라는 노래를 듣고 정말 대단한 곡이라고 생각했습니다. 폴 매카트니나 존 레논 같은 천재가 어떻게 지구상에 존재했을까 하고요. 물론 산울림의 '열두 살은 열두 살을 살고, 열여섯은 열여섯을 살지'를 듣기 전까지는 말입니다. 


음악적인 스타일은 물론 가사를 읽어봐도, 하다못해 TV나 영화의 연기자나 진행자로서도 이래저래 김창완은 천재라고 생각합니다. 그것도 잔인하고 뻔뻔한 천재가 아니고 늘 괴로워하고 허덕허덕 겨우 살아가는 '인간적인' 천재 말입니다. 이 노래 가사를 다시 한 번 가만히 음미해 보세요. 이런 게 바로 살아있는 철학이요 표현력 아닐까요. 저는 오래 전부터 지금까지 김창완이라는 사람이 늘 부럽습니다. 





https://www.youtube.com/watch?v=sVSxjEJ8eBU




열두 살은 열두 살을 살고, 열여섯은 열여섯을 살지



열두살은 열두살을 살고

열여섯은 열여섯을 살지

예순둘은 예순둘을 살고

일곱살은 일곱살을 살지

내가 스무살이었을때 일천구백칠십년 무렵

그 날은 그 날이었고

오늘은 오늘일뿐야


여자들은 여자들을 살고

남자들은 남자들을 살지

어린애는 어린애로 살고

어른들은 어른들로 살지

내가  일흔살이 들면 이천이십삽십년무렵

그날은 그날일거고 오늘은 오늘일뿐야


미리 알수있는건 하나없고

후회없이 살 수 있지도 않아

피할수있다면 피하고싶지만

다 겪어봐야 알수있는게있지

꿈이 자라나던 내 어린시절

내 꿈을 따먹던 청춘시절

이젠 꿈을 접어 접어 날려보낸다

묻어버린 꿈 위로 나비춤을 추네

꿈이 춤을 추네

나비 날아가네

꿈이 날아가네


열두살은 열두살을 살고

열여섯은 열여섯을 살지

예순둘은 예순둘을 살고

일곱살은 일곱살을 살지


꿈이 자라나던 내 어린시절

내 꿈을 따먹던 청춘시절

이젠 꿈을 접어 접어 날려보낸다

묻어버린 꿈 위로 나비춤을 추네


꿈이 춤을 춘다

나비 날아가네

꿈이 날아가네


열두살은 열두살을 살고

열여섯은 열여섯을 살지

예순둘은 예순둘을 살고

일곱살은 일곱살을 살지 




Posted by 망망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

 


비틀즈 역사상 팬들이 가장 좋아하는 노래가 이 곡이라는 외신 기사를 본 기억이 납니다.마침 은희경의 단편소설 '인 마이 라이프' 도 생각이 나서 다시 찾아보았습니다. 어느 겨울 신촌에서 [수잔 브링크의 아리랑]이라는 지루한 영화를 혼자 소리내어 울며 보던 여주인공이 3층에 있는 카페 '인 마이 라이프'를 발견하게 되는 이야기. 그리고 손님 중 한 남자가 기타를 치며 비틀즈의 '인 마이 라이프'라는 노래를 부르는 것을 세 번 목격하게 되는 이야기. 


내 인생에서 잊혀지지 않는 장소가 있지. 
어떤 곳은 변하고 어떤 곳은 영원하고 
어떤 곳은 사라지고 어떤 곳은 남아 있어도 
이 모든 장소는 그들만의 순간을 지니고 있네. 


이 모든 친구와 사랑하는 이들 중에서도 
당신과 비교할 수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어 
당신과의 사랑은 나날이 새로워
지나버린 추억들은 모두 의미가 없네 


함께 한 친구들 지나간 세월 
그들에 대한 나의 사랑은 사라지지 않네 
때로 걸음을 멈추고 그때를 생각하겠지 
그러나 내가 진정 사랑하는 사람은 당신 뿐이라네
인 마이 라이프, 아이 러브 유 모어 


 은희경이 2001년에 쓴 이 수필 같은 소설 속에서 직접 번역한 '인 마이 라이프'의 가사입니다. 어때요, 난로가 빨갛게 타고 있는 그 카페에서 몇 명이 빙 둘러 앉아 작은 노래를 부르고 듣던 그 겨울이 기억나지 않나요.


'짧은 글 짧은 여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연  (1) 2015.08.04
할리 데이비슨  (0) 2015.05.07
세상에서 가장 어려운 직업 면접  (4) 2014.07.06
심야택시에 두고 내린 옛사랑들  (0) 2014.06.01
여기 처녀가 어딨어?  (0) 2014.04.09
Posted by 망망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