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말라야 고지대에 자리한 부탄은 2013 기준으로 인구 73만명, 1인당 국민소득 2863달러로 작고 저발전된 나라의 전형이다. 하지만 유럽 신경제재단(NEF) 국가별 행복지수 조사에서 부탄은 국민의 97%나는 행복하다 답변해 세계 1위를 차지했다. 반면에 우리나라는 같은 조사에서 143개국 68위라는 기대이하의 저조한 행복도를 기록했다.


부탄의 국왕은 취임 이래국민소득(GDP) 아니라 국민행복(GNH) 기초해 나라를 통치하겠다 공언해 왔다. 부탄은 이웃 국가인 중국과 인도가 경제성장에 몰입하는 와중에도 심리적 웰빙, 생태계 보호 국민들의 행복을 증진하는 일에 주력해 왔다.



한편 OECD 2012 36 회원국을 대상으로 조사한 행복지수 결과에 따르면 한국은 63.2(110 만점)으로 하위권인 24위를 차지했다. 한국은 교육(6), 정치참여(11), 치안(12) 등에서 선전한 반면에 주거(22), 일자리(25), 환경(29), 건강(33), 일과 삶의 조화(33), 공동체 생활(35) 등에서 부진했다. 참고로 호주(87.5) 1위를 차지했고 노르웨이, 미국, 스웨덴 등이 뒤를 이었다. 더불어 일본은 21, 멕시코와 터키가 각각 35위와 36위로 최하위였다.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404252059235&code=990304



'국민행복'은 고사하고 '국민안전'도 믿을 수 없는 대한민국. 정말 괴롭고 화가 납니다

Posted by 망망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

 

 

손석희 : 그게, 다 희망사항대로 돠는 경우는 없잖아요?

 

곽수종 : 제가 말씀드린 것은 말씀하신대로 다 희망사항이구요.

            요새 뭐, 맛있는 복집이 행복복집이고 맛있는 전집이 패자부활전집이라면서요?

            그래서 드렸던 말씀입니다...

 

오늘 점심 먹으면서 [손석희의 시선집중]을 팟캐스트로 다시 듣고 있는데 '오감경제'라는 코너에서 우리 경제 전망에 대한 얘기를 주고받던 진행자 손석희 교수와 칼럼니스트 곽수종 교수가 지나가는 말로 "맛있는 국민행복집, 패자부활전집" 얘기를 하더군요.

 

비록 끝까지 제작에 참여하지는 못하고 회사를 나오긴 했지만 제가 '패자부활전이란 이름의 전집' 아이디어를 냈고, 또 운 좋게 그 안이 경쟁PT에서 뽑혀  공익광고로 전파를 타게 된 이후 이렇게 다른 매체에서까지 언급되는 것을 들으니 기분이 참 좋더군요.^^ 역시 광고는 어떤 식으로든 사람들 입에 오르내리는 게 최고의 미덕 아니겠습니까?

 

 

 

 

 

 

Posted by 망망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

 

회사를 나오기 전 마지막으로 함께 작업했던 공익광고가 지금 전파를 타고 있군요. 어쩌다 "패자부활전이라는 전을 파는 음식점 이야기를 소재로 써보자"라는 제 아이디어가 채택되었었는데 저는 아이디어에만 관여하고 빠지게 되었고 그 후 경쟁PT에서 승리해 수정/보완하고 찍기까지 많은 분들의 고생이 있었습니다. 20초 CM은 나레이션이 죄다 빠져서 내용 이해하기가 좀 힘들었는데 30초로 보니 훨씬 쉽네요. ^^

 

Posted by 망망디

댓글을 달아 주세요